달력

9

« 2019/9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용산 전쟁기념관내에는 롤링볼 뮤지엄 별난 물건박물관이란 상설 특별전시회장이 있다. 그다지 큰 규모는 아니지만, 아이들과 한나절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에는 모자람이 없다. 하지만 입장료가 비싼 편이어서 그런지, 개인이나 가족단위의 손님보다는 초등학교나 유치원의 단체관람이 좀 더 많은 것 같다. 작년 겨울(달팽군 4학년)에 가서 롤링볼 뮤지엄, 별난 물건 박물관, 전쟁기념관까지 6시간이 넘게 시간을 보냈는데도, 아쉬움이 남아서 다음에 전쟁기념관은 다시 갈 것을 기약했다.

<입장료> 롤링볼 뮤지엄 12,000 원
               별난 물건 박물관 8,000 원
               통합입장권 16,000 원 (롤링볼 뮤지엄 + 별난물건 박물관 + 전쟁기념관)

<주소>(140-021)서울시 용산구 용산동 1가 8번지 용산 전쟁기념관 내 기획전시실(1층) / 전화 : 02-794-9959   

 
<롤링볼 뮤지엄>
 
    ↓  롤링볼 시계 : 몇시 몇분인지 맞춰보세요~ !!



처음에 인터넷에서 갈만한 박물관을 찾다가 롤링볼뮤지엄에 관한 글을 보고 조금 낯설었다. '이건 뭘까? 공 굴리는 박물관? 입장료도 비싸고, 들어가서 볼만한 가치가 있을까?' 라고 의심을 품었지만, 다녀와보니, "재미있고, (아이에게) 유익했다." 롤링볼 전시작품들도 좋았지만, 그것보다 눈길을 사로잡은 건 모터에 연결된 "기계인형"들이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집에서 아이와 직접 제작해보고 싶다. 



롤링볼 전시작품들은
'역동성' 때문에 아이가 좋아했다. 빠른 속도로 돌기도 하고, 타이밍에 따라 완만하고 느리게 움직이기도 하고, 공이 혼자서 다양한 루트를 그리면서 움직이는 것이 참 신기했다. 어른들도 재밌게 볼 만하긴 하지만, 유치원생과 초등학생들에게 좋은 박물관이다. 원리에 대해 이해하지는 못하더라도 작품 자체에 관심을 가지고, 직접 만져보고 체험하는 걸 즐길 수 있다. 과학을 좋아하는 초등학교 고학년이면 원리에 대해서 좀 더 깊은 이해가 가능해서 교육적으로도 도움이 될 듯 하다. 

<별난 물건 박물관>

재미있는 물건들이 많이 있어서 아이가 특히 즐거워했다. 직접 만져보고 체험할 수 있게 꾸며져 있어 어린아이에게도 좋을 듯 하다. 어른인 나에게는 깜짝 놀랄정도로 '재밌고 이상하다'라는 물건은 많지 않았다. 아마도 인터넷이 발달되어 있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이상하고 특이한 물건을 좋아해서 많은 걸 봐와서 그런 듯하다. 
Posted by 홍콩달팽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