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초등학생 아들과 자원봉사'에 해당되는 글 1

  1. 2009.10.21 홍콩 노숙자 보호센터(인애원)에서 자원봉사를 마치고 초등학생 아들과 나눈 대화 (9)
작년 여름에 3차례 아들을 데리고 홍콩 노숙자 보호센터에 청소봉사를 나갔다. 검도회 회장님이 성당사람들과 함께 봉사를 가면서 아이들도 함께 데려가 주셨다.
사랑의 집(인애원, 仁愛之家)은 홍콩 카톨릭재단이 운영하는 곳으로 노숙자들에게 무료급식과 잠자리를 제공한다. 한국인 수녀님이 한분 봉사하고 계셔서, 홍콩 한인성당과 기타 여러 단체에서 정기적으로 찾아가 봉사를 하고 있다.

검도하는 아이들도 몇차례 다녀왔는데, 봉사 내용은 건물 전체를 물청소하는 것. 습하고 더운 홍콩은 위생에 특히 주의를 해야 하는데, 그곳에 있는 인력으로는 한국사람들처럼 깨끗하게 물청소를 하지 못한다고 한다. 비누물을 풀고, 대걸레와 걸레를 들고 구석구석을 청소했다. 아이들은 힘들어 하면서도 여럿이 어울려 하니까 물놀이 하듯 나름 즐기면서 일을 끝냈다.
 

봉사를 끝내고 돌아오는 길에 아들이 물었다. "왜 저사람들은 자기가 직접 청소를 하지 않고, 다른 사람들이 해줘야 하나요?"
육체적으로 문제가 없는 사람들이기에 사실 직접 청소하고 일할 수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 연령층도 꽤 젊은 편이었기 때문에 나도 생각했던 부분이었다. 아이에게 이렇게 대답했다. "자기의 일을 스스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정신적으로 매우 건강하고 성숙한 사람들이 할 수 있는 거야. 저사람들은 정신적으로 아픈 사람들이야. 뭔가를 열심히 해야 한다는 마음이 없고, 아무것도 못한다고 생각하고 있어. 아마 어려운 일을 당했거나, 뭔가 이유가 있을거야. 이곳에서 쉬면서 정신적으로 다시 건강해져서 자기 삶으로 돌아가야지."
아들녀석은 잠시 생각하다가, "부정적으로 사는 사람들인가요? 직접 해보면 좋을텐데."라고 대답했다.
 
솔직히 민망하기도 하고, 마음이 아팠다. 다들 나름의 사연과 이유가 있겠지만 건강한 몸과 젊은 나이에 눈에 초점을 잃고 무기력하게 앉아만 있는 꾀죄죄한 모습이 한심해보였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아무리 운이 나쁜 사람이라도 계속해서 노력하다보면 뭔가 방법이 생긴다고 믿는다. 내 사전에서 포기는 배추를 셀 때만 쓰는 말이다. 인생에서는 포기하지 말고, 늘 뭔가 하려는 의지를 가진 사람들이 좋아보인다.
 
앞으로도 아이를 키우면서 다양한 자원봉사를 해볼 계획이다. 세상에서 많이 받았으니 주기도 해야 할 것 같고, 다른 사람을 돕는 순수한 기쁨을 아이에게 느끼게 해주고 싶다. 인생은 원처럼 순환하는 것이라서 내가 남에게 웃는 다면 언젠가 돌고 돌아 나에게도 웃음이 돌아온다고 믿는다. 그래서 대부분의 종교의 황금률은 "남에게 대접받고자 하는 대로 남에게 베풀라"는 것 아닌가. 작은 것이라도 타인과 나누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고, 습관화되었으면 한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홍콩달팽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www.likewind.net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1 0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가 생각하는게 저보다는 나아보여요 ^^
    분명 큰 인물이 될겁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10.21 0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팽군 열심이네요 ^^

  3.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0.21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천만큼 확실한 교육은 없습니다. 대단하십니다.

  4. Favicon of https://derji.tistory.com BlogIcon 햇살져니 2009.10.21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대단하세요
    봉사...저도 늘 마음만 있고 살천에 옮기질 못하는데
    달팽군은 큰 그릇으로 자랄듯 합니다.

  5.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09.10.21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와 함께하시는 모습이 좋으네요...
    분명 달팽군은 훌륭한 사람이 될것입니다...ㅋㅋ

  6.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10.21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일 하고 오셨네요..
    역시 달팽군의 어른스러움이란..
    아마도 엄마영향? ㅎㅎㅎ

  7.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0.21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달팽군 맘도 너무너무 좋군요. 아무리 봐도 훈남인데, 우리딸이 연하는 안좋아할듯.... ㅋㅋㅋ

  8. Favicon of http://ggholic.tistory.com BlogIcon 달콤 시민 2009.10.21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팽군은 지금도 훈남이지만, 성인이 되어도 훈남이 꼭 될 것 같네요~
    이런 경험을 통해 스스로 많은 것을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 최고의 교육 같아요!

  9. Favicon of http://blog.naver.com/assdfg2 BlogIcon 태아는 소우주 2009.10.21 2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팽군.. 우리 아들에게도 내일 꼭 보여주렵니다.
    오늘은 제가 당직이라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