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

« 2019/9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지난 주 금요일 달팽군의 학교 면담을 마치고, 함께 영화를 보고 왔다. 디즈니의 신작 <크리스마스 캐롤> 정말 감동이었다. 내용이야 우리가 잘 아는 찰스 디킨스의 소설이다. 꿈의 공장 디즈니스러운 영화라고 생각했다. 권선징악이나 고전을 새로운 그릇에 담아 식상한 내용을 환상적으로 전달한다. 이 영화가 3D영화라는 사전 정보없이 봐서 더 감동적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안경을 끼고 보는 화면은 정말 입체적이다. 첫 인트로 부분이나 스크루지가 하늘을 나는 장면은 정말 어릴적 꿈에서 종종 꾸던 장면 그대로다. 빠른 속도로 날다가 건물과 건물사이를 지나고, 때론 급강하하던.. 

눈이 내리거나, 물건이 날아오는 부분에서 달팽군은 신기한지 자꾸 손을 앞으로 뻗었다. 입체감이 느껴지다보니 바로 눈앞에 물건이 날아오는 기분이 들었나 보다.

이 다음은 뭘까? 마치 눈앞에서 이뤄지는 듯 입체적인 화면, 냄새와 감각이 느껴지는... 단순히 보는 것을 넘어서 가상체험을 하는 영화가 나올 날도 멀지 않은 것 같다.


◆ 신종플루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요즘, 3D 안경을 공유해서 쓴다는 것이 조금 마음에 걸렸다. 소독을 잘하리라고는 생각하지만 안전을 위해서 소독제를 들고 가서 닦고서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갈수록 세상이 물질적으로 변하고 사는게 힘들어 지는 것 같다. 그래서 돈에만 집착하고 삶의 모든 즐거움을 끊어버린 스크루지의 여유없고 건조한 모습이 낯설지 않다. 현대를 사는 평범한 사람들에게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스크루지의 모습이 투영되기 때문이다. 영화에서 권선징악, 타인과 나누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동안 그의 욕심을 비난하기 보다는 동정심이 들었다. 그라고 해서 태어날 때부터 저렇지는 않았을텐데... 


크리스마스의 과거/현재/미래의 유령들은 그의 삶을 되돌아보게 한다. 사람은 망각의 동물이고, 자아를 보호하기 위해 괴로운 기억들을 잊어버리거나 변형시키는 경향이 있다. 스크루지 역시 자신의 과거를 돌이켜보고 삶이 어긋나기 시작한 순간들을 다시 떠올리는 것을 괴로워했다. 그래서 과거의 크리스마스 유령에게 이 자리를 벗어나게 해달라고 애원도 하고, 반항도 한다. 하지만 괴로운 과거와 대면하는 용기가 삶을 바꾼다. 잘못 끼운 단추는 풀러서 다시 끼워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의 크리스마스 유령은 그가 제대로 쳐다보지 않고 비뚤게 쳐다보는 그와 주변사람들의 현재의 모습을 보여준다. 세상을 향해 마음을 닫아버린 그는 주변사람들 역시 자기와 마찬가지로 이기적이고 자신을 싫어할 것이라고만 생각한다. 그래서 점점 더 자신을 고립시키고 차갑게 변해가는 것이다. 그런데 의외로 자신이 착취에 가깝게 부려먹고 있는 직원 밥의 가족의 비참한 삶을 보고 놀라고, 그가 자신을 저주하기 보다는 건배를 외치는 것을 보고 죄책감에 빠진다. 쾌활한 조카 밥 역시 자신의 재산을 노리거나 다른 뜻이 있는 것이 아닌 가족으로서의 호의를 베풀기 원한다는 것 등을 알게 된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안경을 쓰고 세상을 본다. 그 안경이 더러워지거나 색이 들면 세상이 그렇게 보인다. 세상을 선입견 없이 바라보고 타인의 진심을 알기 위해서는 자신의 안경을 깨끗이 닦아서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시선을 가져야 한다. 

제대로 살기 위해서 인간은 '죽음'을 생각해야 한다고 한다. 미래의 크리스마스 유령은 스크루지의 비참한 최후를 보여준다. 언젠가 생명이 멈추고 흙으로 돌아갈 인생인데 무엇을 위해서 현재의 즐거움과 기쁨을 담보로 악착같이 돈에만 집착하고 주위 사람들에게 인색하고 상처를 줄 것인가. 죽음과 대면하고 나서 스크루지는 변한다. 지금 이 순간 살아있는 것 자체로 기쁨이라는 것을 깨닫고 이야기는 해피엔딩으로 끝난다. 조금만 더 일찍 깨달았더라면 그는 훨씬 더 행복할 수 있었을텐데..

우리에게 던져주는 메시지가 바로 이것 아닐까. "지금, 이 순간 살아있음에 감사하고, 주변 사람들과 생의 기쁨을 나누자."는....
뉴스에서는 언제나 어두운 이야기들이 넘쳐난다. 경기도 안좋고, 삶이 퍽퍽하다고 한다. 이럴 때일수록 함께 나누고 웃을 수 있는 여유를 가졌으면 좋겠다. 올 크리스마스는 모두 행복과 웃음이 넘쳤으면 한다.


영화정보 (영화정보와 이미지 출처 : Daum 영화)

영화 : 크리스마스 캐롤 (A Christmas Carol, 2009)

감독 : 로버트 저메키스
성우 : 짐캐리, 콜린 퍼스, 게리 올드만, 밥 호스킨스
한국 공식홈페이지 :
http://christmascarol.co.kr/

줄거리 : 천하의 구두쇠 에비니저 스크루지 (짐 캐리 분)는 올해도 여느 때와 다름 없이 자신의 충직한 직원 밥 (게리 올드먼 분)과 쾌활한 조카 프레드 (콜린 퍼스 분)에게 독설을 퍼부으며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는다. 그날 밤, 그의 앞에 7년 전에 죽은 동업자 말리의 유령이 나타난다. 생전에 스크루지 만큼 인색하게 살았던 벌로 유령이 되어 끔찍한 형벌을 받고 있는 말리는 스크루지가 자신과 같은 운명에 처하는 것을 막고 싶었던 것. 그는 스크루지에게 세 명의 혼령이 찾아올 것이라고 알려준다. 그 이후 말리의 이야기대로 과거, 현재, 미래의 세 혼령이 찾아와 스크루지에게 결코 보고 싶지 않은 진실을 보여준다. 그가 과거에 어떻게 살았었고, 현재에는 어떻게 살고 있고 또 미래엔 어떻게 죽게 될 것인지를…… 스크루지는 너무 늦기 전에 지금까지의 삶을 돌아보고 미래의 파멸을 피할 수 있을까? 

☞ Daum 영화정보 더보기



 
" 나는 크리스마스 캐럴을 보고 사람들에게 너그럽게 대해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 어려움에 처한 주위 사람들을 무시하고 이기적으로 오로지 자기만을 위해서 돈을 모으던 스크루지 영감은 크리스마스 이브에 크리스마스 혼령들과 예전 파트너 말리 유령을 만난다. 자기 잘못을 깨달은 스크루지는 새로운 사람이 되어 베풀고 나누는 너그러운 사람이 되었다. 그래서 스크루즈도, 주변 사람들도 모두 행복해졌다.

나도 싫어하는 친구가 있더라도 먼저 웃으면서 다가가고 너그럽게 대해야 겠다. 그러면 사이가 좋아지고, 세상도 더 좋아질 것이다. " 

                                                               2009년 11월 20일
                                        초등학교 5학년 달팽군 일기중에서





Posted by 검도쉐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plz.tistory.com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11.23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3d영화라니...
    어렸을때 63빌딩에서 본 이후.. 만난적은 없는데..~
    잼난 영화네요~: ^^

  2.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11.23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 반드시 챙겨봅니다. ^^

  3.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1.23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가 찜한 영화입니다. 왠만해서는 그러지 않는데..

  4. Favicon of https://derji.tistory.com BlogIcon 햇살져니 2009.11.23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워~ 기대하고 있는데
    홍콩은 벌써 개봉했군요!!!!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assdfg2 BlogIcon 태아는 소우주 2009.11.23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메키스의 영화 꼭 봅니다.
    그러고 보니 중학교 때 백투더 퓨처를 봤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정말 재미없었던 졸리의 베오 울프까지..(시간 버리고..아흑..)
    요건 재미있을 것 같아용.

  6. 2009.11.23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홍콩달팽맘 2009.11.23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맞답니다. ^^ 막내동생 부인이 지금 임신중이고, 내년 1월 출산이예요. 죄송해요... 제가 요즘 댓글도 제대로 못달고, 하루하루 정신이 없네요. 이제 회의에 들어갈 시간이예요. 잠깐 들렀는데 요건 댓글을 안달수가 없어서.... 얼른 달고 갑니다. ^^

  7.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09.11.23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전의 아름다움을 다시 느낄 수 있게 해준 영화였겠네요. 아름다워 보여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되세요^^

  8.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3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3D가 대세네요. 아마 미래의 영화는 3D가 되지 읺을까 싶네요. 가상현실이라는 의미에서 3D만한것은 없지요. 그나저나 이 영화 저도 제딸도 눈독을 들이고 잇으나 워낙 flu season에는 영화관 나들이를 안하자는 주의라서, 놓치고 말것 같네요.

  9. Favicon of http://blog.naver.com/fandombooks BlogIcon 팬덤북스 2009.12.03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팬덤북스에서 찰스 디킨스의 <크리스마스 캐럴>를 새롭게 번역해서 냈습니다. 지금까지 나온 책 가운데 가장 찰스 디킨스의 문장미를 살렸으며, 국내 만화가가 만화를 새롭게 창작했습니다. 책 한 권으로 만화와 소설의 재미를 한번에 즐길 수 있습니다. 12월 10일부터 교보온라인, 알라딘, 인터파크, 예스24에서 이벤트도 진행합니다. 실망하지 않으실 겁니다.



 줄거리    

어느 교도관의 첫 사형집행기 (집행자) | 오늘 출근하면 3명을 죽여야 한다


고시원 생활 3년, 백수 재경(윤계상)은 드디어 교도관으로 취직하게 된다. 하지만 첫날부터 짓궂은 재소자들 때문에 곤욕을 치르게 되는
재경. 어리버리한 그에게 10년 차 교사 종호(조재현)는 "짐승은 강한 놈에게 덤비지 않는 법"이라며 재소자를 다루는 법을 하나씩 가르쳐
간다. 재소자들에 군림하는 종호나 사형수와 정겹게 장기를 두는 김교위(박인환)의 모습 모두 재경의 눈에는 낯설기만 하다.


 어느 날, 서울교도소는 일대 파란이 인다. 지난 12년간 중지됐던 사형집행이 연쇄살인범 장용두 사건을 계기로 되살아 난 것.
법무부의 사형집행명령서가 전달되고 교도관들은 패닉상태로 빠져든다. 사형은 법의 집행일 뿐이라 주장하는 종호는 자발적으로
나서지만 모든 교도관들이 갖은 핑계를 대며 집행조에 뽑히지 않으려는 사이... 사형수 장용두는 자살을 기도하고, 유일하게 사형집행
 경험을 가진  김교위는 어디론가 사라져버리고 만다.


 2009년 어느 날, 가로 2미터, 세로 4미터의 직사각형방. 그 곳으로 사형집행을 위해 되살려진 장용두와 죽음을 받아들이는 칠순의 사형수
 성환. 그리고 교도관 재경, 종호, 김교위가 한자리에 모였다. 마침내 사형집행의 순간, 사형수들의 얼굴 위로 하얀 천이 씌어지자 묶인 두
 발은 떨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교도관들의 마음도 죽어가기 시작한다...

 -네이버 영화 정보-

 민감한 주제, 그리고 아쉬움    




지난달 27일 집행자 시사회에 다녀왔는데 다른 리뷰를 쓰느라 영화 리뷰를 이제야 올리네요~
'집행자'는 사형 집행하는 사람들의 고뇌를 주제로 한 영화에요. 사형제도와 관련되었다는 점에서 편하게 볼 수 있는 영화는 아니었어요. 
영화는 어느정도 중립적인 입장을 취하기 위해 자신의 잘못을 뉘우 치고 있는 칠순의 사형수 성환과 극악무도한 살인마 장용두, 이 두 죄수의
사형 집행 장면을 같이 그리고 있어요. 그렇지만 사형수와 피해자 가족들의 입장에서 뿐만이 아닌 사형을 집행하는 사람에 대해서 생각 해 볼 기회를 준 영화라는 점에서 의미있었어요. 교도소 생활에 적응하면서 냉정해지고 그로인해 여자친구와 갈등을 겪는 재호, 재소자들을 힘으로 다스리며 강인한 모습을 보였지만
사형 집행 후 미쳐버리는 종호, 형무소 안이지만 우정을 나눈 사형수를 자기 손으로 집행하게 된 김교위를 통해 집행자들의 고충을 알게 되었어요.
하지만 그것 뿐 영화의 내용은 그다지 새로울 것이 없어서 보고 난 뒤 조금 허무했고 1시간 30분에 가까운 짧은 시간동안 너무 많은 이야기를
 하려고 해서인지 이야기들이 슬쩍 슬쩍 건드려 놓기만 했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만약 짧은 드라마로 만들었다면 좀더 교도관들의 개인적인
모습들도 보여줄 수 있고 감정 이입하기 쉬웠을 것 같아요. 전체적으로 영화 한편이 아닌 예고편을 보고 나온 듯한 기분이라 찜찜하고 아쉬웠어요.

 

 
사이트 링크    

집행자 공식 홈페이지

http://www.hangman.co.kr/

윤계상의 교도 일지
비하인드 스토리, 이벤트, 스틸컷 등을 보실수 있어요.
http://blog.naver.com/hangman1105



Posted by 순결한푸딩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09.11.06 0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기파배우 조재현님이 나오는 영화!
    언제나 실망을 시키지 않지요!
    근데 아직 못봤어요 ㅜㅜ

  2.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내복 2009.11.06 0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핑구님도 리뷰하신 작품이네요. 저도 보고 싶습니다. 사형제도에 반대하는 논지의 영화겠지만, 오히려 역으로 사형이라는 극단적 소재를 그대로 사용하는 연출기법으로 예전에 보앗던 Dead man walking을 집행자의 관점에서 재조명한 듯한 영화일듯 하네요. 암튼, 대한민국에서는 사형집행이 지난 12년간 없었다네요. 15년 무사형이면 우너친적으로 사형제 폐지와 다름없다고 하니 두고 볼일입니다.

  3.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1.06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재현의 무너지는 연기에서 가슴이 찡... 많이 바쁘신가봐요...

  4. Favicon of https://falconsketch.tistory.com BlogIcon 팰콘스케치 2009.11.06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살벌한 주제를 다룬 영화군요~!
    제대로 보기 힘든 영화같아요~!

  5. Favicon of https://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11.06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글로 스토리를 꿰고 있네요...
    저는 인터넷에 올라오거나 DVD 나오면 봐야겠어요.

  6.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09.11.06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좋아하는 두 배우가 나오시는군요...
    박인환님과 조재현님.....
    저한텐 좋은 정보인데요^^

  7. Favicon of https://hitest2016.tistory.com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1.06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체적으로 평이 안 좋네요..
    저도 DVD로 나오면 봐야겠어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