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문도 벽도 없이 바깥으로 개방된 작은 공간. 작은 의자에 걸터앉아 끼니를 때우고 갈 수도 있지만, 테이크 아웃 해가는 사람이 더 많다. 전화로 주문배달도 받는다.


양고기와 닭고기가 긴 꼬치에 꽂혀서 빙글빙글 돌아가며 골고루 잘 익어가는 모습, 그리고 긴 칼로 슥슥.. 썰어내 접시에 담는 모습을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군침이 돈다. 소스를 몇가지 위에 뿌려서 건네받아 입에 넣고 씹는다. 적당한 향신료와 소스가 어울린 고기를 씹는 맛이 일품이다. 단, 자리가 불편해서 한끼를 가볍게 때울때에 적당하다.


케밥은 맛은 있지만, 지방과 염분함량이 높아 건강에는 그다지 좋지 않은 음식이라고 한다. 그래서 아주 가끔씩한번 먹으러 간다.

 밥과 야채를 함께 주는 세트메뉴의 경우 가격 45-55불정도 (한화 8,000원 내외)
 

가장 대표적인 메뉴인 도네르(Doner) 케밥과 쉬시(Shish)케밥. 
치킨보다는 평상시에 먹기 힘든 양고기를 주로 선택한다.  

도네르(Doner) 케밥 : 간고기와 양다리등을 커다란 기둥에 층층이 꽂고, 켜켜이 쌓아 수직 그릴에 천천히 구워내는 요리로, 고기가 익으면 겉표면부터 얇게 썰어서 서빙한다. 우리가 가장 먼저 떠올리는 터키의 대표적인 메뉴다.
 

쉬시 (Shish) 케밥 : 한입크기로 깍둑썰기한 고기를 꼬챙이에 꿰어 구운 것.


밥, 혹은 감자후라이 둘중 하나를 선택하면 소스를 얹은 후 샐러드와 함께 준다.


작지면 몇년이 지나도 꾸준히 한 자리를 지키고 분점을 내고 있는 이스탄불 익스프레스. 홍콩은 경쟁이 치열하고, 가게 세값이 비싸 음식점이 끊임없이 생겼다 사라진다. 처음 오픈했을때는 서비스도 좋고, 맛도 좋아서 손님이 바글바글하다가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서 같은 맛과 서비스를 유지 하지 못하고 문을 닫는 집을 많이 봐왔다. 그런 의미에서 홍콩에서 한 자리에서 5년 이상 장사하고 있다면 뭔가 손님을 끌만한 요소가 있다는 것. 이렇게 치열한 경쟁때문에 홍콩 대부분의 가게들이 평균이상의 맛을 유지하고 있는 듯하다.    

홈페이지 : http://www.istanbulexpress.com.hk/
침사초이점 : G/F, 34A Lock Road,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Tel : 2311 8814

터키요리는 프랑스 요리와 중국요리와 함께 세계 3대요리로 꼽힌다. 터키요리의 대명사격인 케밥은 과거 터키인들이 유목민 생활하던 시절 천막 앞에 화톳불을 피워놓고 고기를 구워먹던데서 그 기원이 유래된 요리이다.
Posted by 검도쉐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fitnessworld.co.kr BlogIcon 유부빌더 2009.05.26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너무 맛있게 생겼네요.
    저도 요즘 식탐이 장난이 아니라.....
    이곳에는 자주 방문하면 안되겠습니다....ㅋㅋㅋ

  2.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5.26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케밥.. 케밥도 종류가 많군요. 맛있게 생겼습니다.
    먹고 싶어지는 이맘을 어찌하실껀가요..ㅋㅋ

  3. Favicon of https://pplz.tistory.com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05.26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저는 직접 만드신줄 알고~ㅎㅎ 깜짝 놀랐습니다.^^ 맛있어 보여요.ㅜㅜ 배고픈데.~ 20분만 참으면 런치타임~ㅜㅜ

  4.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09.05.26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검도쉐프님께서 만든 음식인 줄 알았어용~~
    ㅎㅎㅎㅎ

  5. Favicon of http://blog.daum.net/hunihwani BlogIcon hunihwani 2009.05.26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콩 골목길에서의 케밥은 또다른 색다름이네요^^

    몇년전 한국에 갔을때...명동에서 우연히 마주친 케밥집 생각나네요.
    국가별로 그 나라 입맛에 조금씩 변형이 가기는 하지만,...그래서 새로움이 또 탄생하는거 아니겠어요^^

    나중에...집에서 케밥 만들어 드실수 있는 방법 알려드릴꼐요 ㅎㅎ
    쭈구리고 앉지 말고....식구들이랑 도란 도란 얘기하심서 편하게 드시라고~

  6. Favicon of https://bosomia.tistory.com BlogIcon 보솜 2009.05.26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정말 맛나보이는 케밥입니다.
    먹어보러 홍콩 갈 수도 없고...ㅎㅎ

  7. Favicon of https://ondolmaru.tistory.com BlogIcon 온돌마루 2009.05.26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에겐 고문이군요
    다 맛있어 보인다는...

  8. Favicon of https://paramalay.tistory.com BlogIcon 끝없는 수다 2009.05.27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케밥에 소스는 좀 언밸런스 해보이네요~ 아마도 홍콩 사람들의 입맛을 맞추기 위해서 저렇게 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고 있어요^-^ 저도 트랙백하나 걸고 가요~ 너무 맛나보이는 음식들이 있어서 좋아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5.28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터키에서 정통은 소스를 이렇게 많이 안 뿌려 먹는군요. ^^ 언젠가 터키에 가서 오리지널을 먹어 보고 싶네요. 다녀오신 파라마님이 부러울 뿐이고~

  9. Favicon of https://piaarang.com BlogIcon 피아랑 2009.05.27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흐흑 테러다.. ㅠㅠ

  10. Favicon of http://cyworld.com/vetman94 BlogIcon woong 2009.06.10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스탄불에서 케밥을 먹어봤는데, 시장이 반찬이었는지 아니면 맛이 원래 좋았는지.
    정말 맛있더군요.
    저녁에 먹은 고등어 케밥까지... 정말 맛있었는데..
    사진은 더욱 맛깔나게 보이네요. 흐음...
    -----------
    악랄가츠님의 군대이야기를 타고 왔는데, 필명이 검도쉐프셔서.. 검도를 즐기시는 분인줄은 알았는데, 사범연수까지 다녀오실 정도이면 오랜 시간 수련하신 것 같습니다.^^

    검도쉐프님이 운영하시는 블로그도 자주 들려서 봐야 할 것 같네요.

  11. Favicon of https://inspace-text.tistory.com BlogIcon 아가시 2009.06.10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케밥 맛있지요. 저는 양고기케밥이 맛있더군요. 터키케밥은 같은 이슬람이라 비슷한 듯 하면서도 조금 달라보이네요 ^^

한국에서는 약간 생소한 음식이죠. 약간 변화를 주고 싶을때 양갈비 스테이크(Lamb Steak)를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요? 한국에서도 쇼핑몰이나 백화점 식료품코너에서 구입할 수 있다고 들었습니다.

<재료> 1인분 기준 ----------------------
양고기 프랜치랙 3개, 우유(3큰술), 후추, 바질가루.
브로콜리, 옥수수등 결들일 야채종류.
*소스: 후추, 파슬리가루, 과일소스(1큰술반), 적포도주(70ml).


1. 먹기 전날 밤 양고기를 넙적한 접시에 담아 우유, 바질가루(허브가루), 후추를 뿌려서 재운다. 양고기는 육질이 부드럽고, 영양도 좋으나 특유의 노린내가 있어 호불호가 나뉜다. 양고기 요리의 관건은 냄새를 제거하고, 부드러운 육질을 살리는 것.  

닭고기도 우유에 1-2시간 정도 담가두면 냄새를 제거하고, 맛이 더 좋아집니다. 



2. 후라이팬을 달구고, 기름을 약간 뿌린 후 고기를 굽는다. 익으면 뒤집어 뒷면도 약간 갈색이 돌도록 굽는다. (오븐에다 그릴로 구워도 좋을 듯 합니다.)


3. 와인에 과일소스(우스터소스), 파슬리가루를 넣고 걸쭉한 느낌이 들도록 약간 졸인다.


야채와 함께 담아서 낸다. 

적포도주를 곁들이면 훌륭한 만찬이 됩니다. 

양고기 상식1.
양고기 갈비에는 어깨부분인 숄더랙(Shoulder Rack)과 가슴부분 갈비인 프랜치랙(Frenched Rack)이 있습니다. 프랜치랙이 조금 더 비쌉니다.     

양고기 상식2. 
Lamb: 영구치가 나기전의 어린양으로 주로 생후 12개월 미만이라고 하네요.  
Mutton: 약간 더 나이든 양이라고 해야 할까요, 영구치가 나고 나면 '무톤'이라고 부른다네요.  
Posted by 검도쉐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tzzang.net/ BlogIcon 맛짱 2009.04.10 0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오늘은 잘 되네요?? ㅎㅎㅎ
    저도 양갈비 한조각만 주세효~~오^^

  2. Favicon of http://yiybfafa.tistory.com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09.04.10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못하는 음식이 뭐예요??
    아침 굶고 출근했어요~~책임지세욧~^^
    금요일 아침이라 더 행복한 오늘...행복한 시간 되세요~~
    주말도 행복하시구요~~

  3. Favicon of https://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09.04.10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식칼을 든 검도사범의 맛있는 이야기란 제목이 확~~ 눈에 들어옵니다~
    내용도 맛있는걸요~~

  4. Favicon of http://moms.pe.kr BlogIcon 함차 2009.04.10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웁스..전통 레스토랑에 온듯..외식이 필요없겠네요..

  5. Favicon of http://ninabrisa.blue2sky.com BlogIcon 니나브리사 2009.04.10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ㅂ+ 검도쉐프님은 정말 멋쟁이요리사~!

    양갈비여기 쏘아주세요~

  6. Favicon of http://blog.daum.net/nanhi1 BlogIcon 꽃처녀 2009.04.10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도쉐프님은 정말 못하는 요리가 없으시군요. (+_+)
    외식하러 레스토랑에 안가도 되겠어요. ^ㅇ^
    메인요리에서 후식까지~

    브라보!!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4.10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우연이~ 제가 지금 막 꽃처녀님 블로그 가서 쑥떡케잌 보고 입맛을 다시고 온 참인데.. ㅎㅎ
      꽃처녀님이야 말로 맛있고도 예쁜 음식을 만들어내시는 솜씨가 일품입니다.

  7. Favicon of https://chicken-prince.tistory.com BlogIcon 닭고기왕자™ 2009.04.10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ㅎ
    호주에 계시가보죠? 닉네임이 예사롭지 않다 했더니....사범님이시군요.^^
    양고기 좋아합니다. 해 먹지는 못하고 남들 스테이크 주문할때 취금하는 곳이면 가끔 주문하죠.
    Lamb과 Mutton으로 구분하는건 첨 알았네요.ㅎ
    양은 다 Lamb인줄 알았는데....ㅎ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4.10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 가족은 홍콩에 살고 있답니다. 양고기를 좋아하시는군요. 스테이크로 먹는 건 거의 Lamb이 많은 것 같습니다. Mutton은 카레나 스튜에 넣어서 많이 먹는 것 같습니다.

  8. Favicon of https://www.thepatioyujin.com BlogIcon Yujin Hwang 2009.04.11 0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이게 어느 쉐프의 요리인가 했더니...짠~~멋져요!!

  9. Favicon of https://coolkim.tistory.com BlogIcon 커뉴 2009.04.11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닉넴의 쉐프가.. 바로.. 그 뜻을 담고있던 쉐프였군요....

  10. Favicon of https://derji.tistory.com BlogIcon 햇살져니 2009.04.11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는 찾기 힘들다는 그 양고기~~~!!!!!!!
    가끔은 외국에 있는 사람들이 부럽게 만드는 식재료들이 너무 많아요
    뭐 반대로 미국에 있는 저희언니는 한국의식재료가 부럽다고 하지만요...
    너무 맛있어 보여요...츄릅

  11. Favicon of https://ondolmaru.tistory.com BlogIcon 온돌마루 2009.04.17 0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맛있어 보여요^^
    저도 먹고싶어요 ㅠ.ㅠ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4.17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양고기는 한국에서 별로 먹을 기회가 없으니 좀 특별한 느낌이 있죠. 저는 별로 안좋아하는데, 와이프랑 아이는 좋아합니다. 고기는 삼겹살 구워서 쌈싸먹는 게 최고인 듯 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