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사랑하는 이의 죽음'에 해당되는 글 1

  1. 2009.08.26 ▶◀ 아내의 외할아버지께서 돌아가셨습니다. (44)

지난 밤 갑작스러운 부음소식을 들었다. 외할머님는 많이 편찮으셔서 걱정을 했지만 상대적으로 건강하셨던 외할아버님께서 너무도 갑작스럽게 돌아가셨다는 소식에 아내가 많이 놀랬다. 아무도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는 사실에 황망하고, 슬프다. 아내만이라도 한국에 다녀올까 생각했지만, 여건상 가지는 못하고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올해초에 한국 갔을때 무리해서라도 시간을 내서 얼굴을 뵈었던 것이 그나마 위안이 된다. 



몇해전까지 사셨던 100년이 다 되가는 아내의 외가댁 입구. 외할머님의 거동이 불편해 지면서 마을어귀 큰길쪽으로 양옥을 지어서 이사하셨다. 그 후로는 사시던 집은 창고로 변해서 관리가 잘 안되고 있다. 아내가 초등학교 시절까지 여름방학과 겨울방학을 지내던 추억의 장소라고 하는데, 안타깝다. 미련때문인지 사람도 안사는 이 집을 시골에 가면 아내는 꼭 다시 가보고 싶어한다.


홍콩으로 오기 전 한동안 뵙지 못할 것 같다고
아내가 외조부모님을 모시고 외도와 남해 여행을
다녀왔다. 거동이 더 불편하시기 전에, 너무 늦기 전에 꼭 한번 함께 여행을 가고 싶다고..

어린 시절 외가댁에서 긴 시간을 보냈던 아내에게
두분은 각별한 존재다. 객관적이려고 노력하는 부모와는 또 다른 절대적으로 포옹하는 사랑.

그때 손녀딸이 모시고 여행을 떠났던 것을 
두분은 두고두고 동네 사람들에게 자랑을 하셔서 모든 사람들이 알고 있다고 했다. 

이제 더 이상 어리지 않은 손녀딸에게 티셔츠와 야구모자를 사주시면서 좋아하시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

내리사랑. 아낌없이 내주고도 또 주시려는 마음.

집에는 외도에서 사주신 티셔츠와 모자가 남아 있는데, 할아버지도 더 이상 안 계시다고 아내는 눈물을 흘린다. 데이터 백업을 하지 않은 채로 컴퓨터 하드가 고장나면서 그 때의 사진 화일들은 다 날라갔다고 아쉬워한다.

산다는 건 이렇게 늘 삶과 죽음이 교차하고, 나 역시도 언젠가 땅으로 돌아갈 유한한 생명이라는 걸 알면서도 이별은 익숙해지지 않고, 받아들이기가 힘들다. 너무 눈앞의 문제에 아둥바둥 살지 말고, 내일 당장 죽더라도 후회가 남지 않도록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서 살아야 겠다. 특히 주위사람들,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더 잘하고 살아야겠다.

할아버님의 영혼이 좋은 곳에서 평안하시길 기도한다. 할머님이 살아가는 용기를 내시길 기도한다.


할아버님이 돌아가신 것을 애도하며, 오늘은 포스팅을 쉽니다.
Posted by 검도쉐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09.08.26 0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복을 빌 뿐입니다.

  3. Favicon of https://0168265.tistory.com BlogIcon 미자라지 2009.08.26 0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 곳에서 편히 쉬시기를...

  4.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08.26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모님의 무척 황망해 하시겠군요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8.26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그래도 산 사람은 살아야지요.
      이런 기회를 통해서 삶을 돌아보는 계기가 될 듯 합니다.
      아내는 제가 더 많이 위로해 주겠습니다.

  5. Favicon of https://bada92.tistory.com BlogIcon 무릉도원 2009.08.26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이 모두 황망하셨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8.26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슬픔은 나누면 반으로 줄어든다고 하지요.
      많은 분들이 함께 나눠주셔서 좀 가벼워진 것 같습니다.
      편안하게 쉬시길 기도하고 있습니다.

  6. rss구독자 2009.08.26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에 명복을 빕니다..
    힘내세요...,,,,,,,

  7. Favicon of https://gigipeach.tistory.com BlogIcon G.K 2009.08.26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우리 할아버님이 생각나 더 마음이 아프네요.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8.26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 사는 일이 다 비슷한 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가족을 보내본 경험이 있는 분들은 다 공감하실 것 같아요.
      위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8. Favicon of https://bumioppa.tistory.com BlogIcon JUYONG PAPA 2009.08.26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국에서 임종 소식을 듣게되면 참으로 슬프죠.
    저도 일본에 있을적에 외할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얼마나 슬펐던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8.26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지막 가시는 걸 보지 못해서 아쉬움이 남는 것 같아요.
      갑작스럽게 돌아가셔서 참 안타깝습니다.
      그래도 나이가 많으시고 고통없이 편안하게 돌아가신 것으로 위안을 삼습니다.
      감사합니다.

  9. Favicon of http://gghoic.tistory.com BlogIcon 달콤시민 2009.08.26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작스러운 소식에 더 가슴이 아프시겠어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0. Favicon of https://derji.tistory.com BlogIcon 햇살져니 2009.08.26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부디 좋은곳에서 평안하시길...

  11. Favicon of https://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09.08.26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2.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09.08.26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13. Favicon of http://youngminc.com BlogIcon 영민C 2009.08.26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4.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08.26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5. Favicon of https://sapzzil.kr BlogIcon sapzzil 2009.08.26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8.26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이제 좋은 곳에서 편안히 쉬시겠지요. 할아버님은 그래도 고통없이 편안히 돌아가셨다는 것을 위안으로 삼는데, 홀로 남으신 할머님이 걱정입니다. 두 분이 금술이 워낙 좋으시고 서로 의지하시던 사이라서...

  16.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09.08.26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명복을 빕니다...
    너무 상심하지 않으시길~~~

  17.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08.26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분명 좋은 곳으로 가셨을 테고, 그곳에서도 늘 가족들을 지켜주실 겁니다.
    이젠 마음 속으로 들어오셨다고 생각하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8.27 1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마음에 품고, 우리가 그 몫까지 살아가고
      저희가 죽으면 저희 아이들이 그렇게 살아가면서 우리의 삶이 이어지는 것이겠지요.

  18. Favicon of https://ilovemytree.tistory.com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09.08.26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9.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08.27 0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어째요..
    못가시나요? 달팽맘님?

    그냥...같이 슬퍼해드릴밖에...ㅠㅠ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8.27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그 마음으로 위로를 받습니다.
      급하게 입관하고 발인하는 상황이라서 어차피 시간이 안맞아서요.
      차라리 조금 진정되고 난 후에 할머님을 만나뵈러 가는 게 나을 것 같습니다.
      슬픔은 슬픔으로 받아들이면서 저절로 사그러들기를 바래야지요.

  20.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08.27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에 살면 이럴때가 가장 난감한것 같아요. 늘 마음 한구석이 무거운것도 바로 이런 이유....
    삼가 고인의 명복의 빕니다.

  21. Favicon of http://www.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8.28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분이 많이 슬프시겠네요.
    따뜻하게 위로해 주세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