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9/10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감사하는 마음'에 해당되는 글 1

  1. 2009.06.19 고맙다는 말 한 마디, 그렇게 어려울까? (48)
 

 말 한마디로 천냥 빚 갚는다는데... 



비오는 날, 버스정거장에서 두명의 한국 청년을 만났다. 직장이 위치한 침사초이는 우리나라로 치면 명동처럼, 내국인과 외국인이 북적거리는 곳이다. 비는 추적추적 내리는데 우산도 쓰지 않고, 지도와 버스안내표지판을 보며 고민하는 모습이 안스러워서 쳐다보다 눈이 마주쳤다. 길을 물으려는 듯, 한 청년이 "Excuse me~"하고 말을 걸어왔다. 한눈에 봐도 한국사람인지라, "어디 가시계요?"하고 한국말로 되물었다. 조금 놀라는 표정이다.
 
청년A : "공항가요. 몇번 버스를 타면 되나요?"  
나 : "A21번을 타세요."
청년A : "여기서 타나요?"
나 : "네, 20분에 한대정도 있어요."
청년B : "버스비는 얼마인가요?"
나 : "33불이요."
청년B : (친구에게) "거봐. 33불이잖아. 동전 바꿔야 한다니까."
청년A : "여기 근처에 편의점이 어디 있나요?"
나 : "저기 앞에 보이는 건물 왼쪽으로 돌아가시면 바깥에 하나 있어요."
청년B : "내가 가방 보고 있을테니까 얼른 가서 바꿔와."

청년A는 후다닥 편의점 방향으로 뛰어갔고, 청년B는 아무말도 하지 않고 멀뚱히 서있다. 뭘 바라고 길을 알려준 건 아니었지만, 건성으로라도 "고맙습니다." 한 마디 해주기를 바랬는데 가만히 무표정하게 서있다.
 
괜히 뻘쭘해진다. 내가 생각하는 정석은 이런 거다. 너무 무리한 상상인가?  

청년 : "고맙습니다. 홍콩 사시나 봐요?"
나 : "네. 여행오셨나봐요. 즐거우셨나요?"
청년 : "재미있더군요. 또 오고 싶네요." 혹은 "비가 너무 많이 와서 고생만 했어요. 길도 헤매고."
버스가 온다.
나 : "그럼, 조심해서 가세요."
청년 :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세요."
 
나중에 편의점에서 돌아온 청년A는 굳어있는 내 표정을 본 건지, 버스에 오르기전 "감사했습니다."라는 말을 한마디 남기고 버스에 올랐다. 하지만 내 마음은 이미 굳게 닫혀 버렸다. 뭐 다시 만날 기약은 없는 낯선 사람이지만, 내게는 좋지 않은 인상을 남겼다.  
 
 

 세상엔 사소하지만 마법같이 마음을 움직이는 말이 있다.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꼭 멋진 선물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상황에 맞는 적절한 말 한마디는 마음을 여는 열쇠가 된다. 예전에 호주인 엄마가 유치원생쯤 되는 아들에게 말하는 걸 인상깊게 본 적이 있다.
 
아들 : "Mum, I want this."
엄마 : "What is the MAGIC WORD?"
아들 : "PLEASE~"
엄마 : "OK. You take that."
아들 : "THANK YOU!"   
 
부모가 자식에게 공치사를 듣고 싶어서 고맙다는 인사를 시키는 건 아닐거다. 학교를 가기 전까지 아이들은 가정안에서 많은 걸 배우고, 인격을 형성하고 생활습관을 익한다. 가정에서부터 자신이 받은 친절에 대한 감사를 표현하는 걸 가르치고, 습관을 들이면 아이의 인생이 풍요로워진다고 생각한다.  
 
"고맙습니다", "죄송합니다.", "부탁드립니다." , "덕분입니다." 등의 말을 진심과 함께 적절한 타이밍에 던지면, 그 말들은 마법주문처럼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힘을 발휘한다. 상황을 바꾸고, 주변사람들이 내 사람으로 거듭난다.

호의에 감사하는 사람앞에서는 내 수고스러움도 다 잊고, 더 많은 걸 해주고 싶어진다. 상대방의 실수에 화를 내려고 하다가도, 급히 사과한다면 마음은 누그러든다. 진심으로 부탁하는 사람에게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해주고 싶어진다. 

작은 친절과 배려에도 감사하는 마음에 당신의 인생과 세상이 더 아름다워진다. 말 한마디로 인생과 세상이 달라진다니 참 쉽지 않은가. 
Posted by 검도쉐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06.19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죄송합니다, 부탁드립니다, 덕분입니다..

    많이 쓰면 쓸수록 좋은 말인 것 같습니다.

    좋은 글 고맙습니다. (--)(__)

  3. Favicon of https://nizistyle.tistory.com BlogIcon 한량이 2009.06.19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시간전에 들어 왔는데.. 먹는 이야기가 아니네요.

    저 같으면 처음처럼 하고 그냥 갔다면 뛰어가서 싸가지 없는 색귀.. 라고 한마디 해줬을 겁니다..

    (아참.. 홍콩 지금 진지하게 생각해 보고 있습니다. ^^)

  4.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06.19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댓글처럼 말하면 좋을텐데... 인사가 익숙치 않거나 마음으로 감사를 그러나
    대화내용으로는 싸가지가 맨홀로 빠진 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6.19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굳이 말로 하지 않더라도, 표정이 푸근하고 부드러웠다면 그렇게까지 기분이 안나빴을텐데 무표정한데다 말까지 툭툭 내뱉는 타입이다 보니 기분이 상당히 안좋았습니다.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답이 쉽게 나오는데 말입니다.

  5.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09.06.19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인사 잘 하며 다녀야지 속으로는 생각하는데
    이게 잘 안되네요... 어려서부터 습관이 안들어서 그런거라고
    난 한국사람이라고 변명도 해보지만 고칠 것은 고쳐야겠죠...
    잘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6.19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약간 무뚝뚝한 스타일이었는데, 지금은 고치려고 노력을 많이 합니다. 감정표현, 고마운 표현을 안하면 다른 사람들이 모르는건 너무 당연한 일이더라구요.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6.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09.06.19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인사를 아끼는 사람은 당최 이해할수가 없습니다 ㅜㅜ
    이건 문화적, 이런것도 아니고. 당연한 건데 말이예요 ㅜㅜ

  7. Favicon of https://sangaja.tistory.com BlogIcon 꿈사냥꾼 2009.06.19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가는 글이네요.
    도움을 받았으면 당연히 고맙다고 표현하는것이 기본인데 기본이 안된사람이네요.

  8.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09.06.19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 때부터의 교육이 절실히 필요하지요. 습관이란 게 무섭잖아요.^^

  9.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6.19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항상 외국을 나가면 두리번 거릴 상황이 만들어 지는데,, 그때마다 외국분들이 저와는 말도 잘 안통하는데도 열심히 설명을 해줘서 위기를 모면 했던 몇번의 기억이 있습니다.
    그때마다 저도 안되는 외국말로 고맙습니다를 연발했는데.. 저런 몰지각한 사람들 보았나..
    점점더 우리나라 사람들은 매말라 가는듯...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6.19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닙니다. 대부분의 분들은 고마워하시고, 기분좋게 받아주시는데 극소수의 사람들이 이렇게 몰지각한 행동을 하더라구요. ^_^ 세상에 다양한 사람이 있다고 생각하고, 그냥 넘깁니다. 온라인 세계로 치면 이런 사람들이 악플러겠지요.

  10. Favicon of https://kimboram.com BlogIcon 긍정의 힘 2009.06.19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한마디가 세상을 바꾼다고 하는데...
    공감가는 글 잘 읽고 갑니다. ^^

  11. Favicon of https://bumioppa.tistory.com BlogIcon JUYONG PAPA 2009.06.19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지도 아닌 타국에서 저렇게 도와주면 얼마나 고마울까....고맙다는 말이 저절로 나와야될터인데..

    갈수록 고마움을 표현하는 이들이 적어지는게 아쉽기만 하네요.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6.20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참 아쉽습니다.
      우리 아이들을 잘 키워서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데 일조해야죠. 주용파파님~ 그리고 많은 엄마 아빠들의 어깨가 무겁습니다.

  12. Favicon of https://smilecap.tistory.com BlogIcon 스마일맨 민석 2009.06.19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요즘 광고 카피에도 나오죠... ^^
    숫기가 없어서 말을 잘 못붙이는 대신에, 이런 말 한마디는 잘 하는 편입니다.
    이런 말 한마디가 세상을 바꾼다니...
    검도쉐프님... 이런글... 감사합니다. ^^

  13. Favicon of http://blog.daum.net/hunihwani BlogIcon hunihwani 2009.06.19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요...검도쉐프님의 생각하셨던 것이...제게도 정석같습니다.

    큰일이든 작은 일이든...상대가 배려해준것에 대해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는 것이....관계의 예라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스쳐 지나가는 관계라 할지라도...

    세상이 각박해지니...사람들의 마음도 가난해져가는거 같아요.
    씁씁하네요

  14. Favicon of https://waarheid.tistory.com BlogIcon femke 2009.06.19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일 종종 당해본 사람으로서 공감이 갑니다.
    최소한도의 예의는 지켰어야 할 분들같은데...
    좋은 주말 가족과 함께 맞이하세요.

  15. Favicon of https://sinnanjyou2009.tistory.com BlogIcon 신난제이유2009 2009.06.20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

    제가 있는 일본은 그런 면에서 나쁘지 않은 것 같아요.
    어쨌든 뭐만하면 무조건 '스미마셍'이 나오는 나라니까요.
    저도 뒤지지 않고 한국인의 저력을(?) 발휘하며 열심히 고맙다, 미안하다를 하고 있답니다. ^^;

  16. 박종원 2009.06.20 0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엊그제 기차를 타고 집에 오는데(통근)...
    XX역에서 어느 아주머니가 무임승차권 안준다고 역무원 여성에게 계속 뭐라 하더군요.
    딱 봐도 무임승차권 받을 나이가 아닌데, 주민증 보자니깐 돈 1~2천원 아끼겠다고 난리를 치는 것이었죠.
    몰상식한 아주머니를 보니 '아직도 이런 사람이 많구나'하는 생각에 우울하더군요...
    그날 기차를 타고 집에 오는 길에 왠 아가씨가 기차표를 손에 쥐고 안절부절 못하고 계속 두리번거리는데..
    들어보니 초행길에 KTX환승때문에 걱정인데 승무원에게 물어봐도 간단히 한마디해주고는 그만...
    아가씨가 이뻐서 제가 자세히 설명해줬죠...
    환하게 웃으며 고맙다는 한마디 들으니 기분이 .... ^^;

  17. Favicon of https://lalawin.com BlogIcon 라라윈 2009.06.20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말 한 마디에 사람의 사이나 기분이 많이 달라질 수 있는 것 같아요...
    고맙다는 말.. 부탁한다는 말.. 미안하다는 말... 이런 말들이 힘든 것도 아닌데..
    좀 더 잘 사용하면 좋겠습니다....

    학원에서 애기들 한테 아이스크림 하나씩이라도 사주면, 고맙다고 하면서 정말 좋아하는 아이가 있는 반면,
    선생이 사주는 것은 당연하고 더 비싼 것을 사주지 않은 것이 불만이라는 듯이 고맙다고도 안하는 아이들도 있어요....ㅜㅜ
    그런 모습들 보면, 고맙다는 말 한 마디에 더 많은 것을 해주고 싶어지기도 하고, 행복해지도 하고..
    그 고맙다는 말 한마디가 없어서 준 것도 뺏고 싶어지고, 마음이 닫히게 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검도쉐프님 이야기에 정말 많이 많이 공감되었습니다. ^^

  18. Favicon of http://blog.daum.net/huj36 BlogIcon 사랑과 행복 2009.06.20 1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도쉐프님 홍콩사세요?
    전 고맙습니다, 죄송합니다 라는 말 자주 하는데.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고 고마워서 고맙다고 말하고, 죄송해서 죄송하다고 말하면 서로간의 기분 붉힐일 없잖아요.
    근데 그 사람들 너무 네가지 없다.
    당연히 길을 물어 봤으면 고맙습니다. 말을 해야죠.
    전 저런 사람들 제일 싫어한다는...
    아무리 사소한 거라도 저건 예의가 아닌것 같아요.
    오늘 티스토리 이웃블로거님 파도타도 검도쉐프님 못 찾아서 아쉬웠는데, 겨우 찾아서 왔어요.
    이렇게 매번 헤매서야 ㅋㅋ
    좋은 글 잘 봤어요~~~^^

  19.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06.21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사모님 블로그에도 들어갔었는데..
    참 씁쓸해요..
    사람이 다 틀리니깐..그렇게 이해해야죠..
    저도 지도 들고 있는 한국사람만 보면 가서 말을 시키는 이 오지랍때문에..ㅎㅎㅎ
    어쩔땐 저를 이상한 사람 취급하며 뻘쭘해질때도 있답니다..
    그러나..
    모 어쩌겠어요? 제가 이렇게 생겨먹은거...ㅎㅎㅎ

  20.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9.06.21 0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정교육이 매우 중요한데 가정 교육이 무너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예절이라고는 전혀 보여주지 못하는 드라마도 문제이고요

  21. Favicon of https://gurugyul.tistory.com BlogIcon gyul 2009.06.22 0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사람은 정이 많다고는 하지만 정이 많은것이 꼭 친절한 의미는 아닌듯해요.
    어렸을때부터 마음을 표현하기보다는 감추고 절제하는것을 더 많이 배워서가 아닐지...
    한번 마주치고 말더라도 미안한것이나 고마운것 어떤것이든 마음을 표현하는것이 좋은것같아요.ㅎㅎ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6.23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은 동네에서 서로 잘 알아서 표현 안해도 공감대가 이루어지고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없다면 모를까, 요즘처럼 복잡 다단한 세상에서는 표현을 적절히 하는 게 굉장히 중요한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