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  

미래에 대한 인류의 불안은 계속 되기에 종말론과 재앙에 다한 경고가 계속되고 재난영화가 인기가 있나 보다. 달팽군과 함께 2012를 봤다. 스토리야 뻔하고, 가족애에 촛점을 맞추는 것도 예상을 벗어나지 않았지만 중간중간 작은 반전이 있어서 긴장을 늦출 수 없었다.

외부의 적은 가족을 결속시킨다.
눈앞에서 땅이 쩍 갈라져서 건물을 집어 삼키고, 땅에서 검은 연기와 뜨거운 열기가 뿜어져 나오는 극한의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은 다른 사람은 몰라도 가족을 살리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부자든, 가난한 자든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혈육에 대한 정은 모두 같다. 나와 같은 유전자를 지닌 나의 종족을 살리려는 것은 결국 확대된 나에 대한 사랑이니, 극한의 상황에서 가족을 살리려는 것은 본능에 가깝다. 평상시에는 함께 있는 것도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 아빠라고 해도, 어려움 앞에서는 온힘을 다해 돕고, 두고 갈 수 없는 하나밖에 없는 아빠라는 것이 절실해진다.

자연재해,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한 두려움
과학기술과 경제가 발전함에 따라 우리 생활은 편리해졌고, 많은 부분을 통제할 수 있게 되었다. 먼 물리적 거리는 교통과 통신의 발달로 좁혀졌고, 추위와 더위는 건물과 가전제품, 옷등으로 어느 정도 극복할 수 있다. 점점 더 많은 병을 약과 수술로 고칠 수 있게 되었고, 절대적인 배고픔도 점점 줄어들고 있다. 사람들은 점점 더 정확하게 예측가능한 안정적인 삶을 살고 있다. 인간은 자연을 개척하고, 필요에 따라 발명하는 우월한 존재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지구와 자연은 그 자체로 존재하는 것이지, 인간을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자연재해 앞에서 인간은 오만함을 버리고, 자신이 미약한 자연의 일부라는 사실을 깨닫는다.

뭐니뭐니해도 재난영화의 핵심은 현란하고 사실적인 컴퓨터 그래픽
지각변동으로 거대한 건물이 무너져 내리고, 갈라지고 바닷물이 범람하고 폭발이 있는 장면들이 매우 사실적이다. 눈앞에 펼쳐지는 모습에 몰입해서 정신없이 빠져든다. 그래, 이런 영화들은 정말 돈내고 영화관에서 봐줘야 해. 해운대도 아직 못봤는데 보고 싶어지네.

마지막으로 영화를 보고나서 생긴 우리 집 유행어는 , "Engine starts." 
이 말만 하면 모두 까무러친다. ㅋㅋ

Posted by 홍콩달팽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assdfg2 BlogIcon 태아는 소우주 2009.12.10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팽맘님, 일주일간 제대로 못 들렸었는데, 블로그 댓글란이 바뀌었네요.^^
    산뜻해진 느낌이예요. 잘 지내고 계시죠?
    언제나 행복하시고, 연말연시 건강하시길 빌께요.

  2.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2.10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셨군요.,. 허리는 괜찮으세요... 전 너무 길어서...

  3.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2.10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너무 무서울것 같아요. 나중에 블루레이가 나오면 봐야겠어요.

  4. Favicon of https://holidayhome.tistory.com BlogIcon 공휴일 2009.12.12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적인 그래픽..맞아요.맞아요.... 뱅기가 다리밑이나 건물사이를 통과할때는 손발이 움추려들더라구요~^^

  5. Favicon of https://falconsketch.tistory.com BlogIcon 팰콘스케치 2009.12.16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스케일로 밀어부치는게 대세인 것 같습니다~!

  6. Favicon of https://ideakeyword.tistory.com BlogIcon Mr.번뜩맨 2009.12.20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정말 사실과 같은 그래픽에 참 많은 주목을 하는 것 같아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