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

« 2019/9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침사추이 이스트 고궁과 맥도널드가 있는 건물 Ground Floor에 있는 딤섬과 면을 전문으로 파는 레스토랑이다. 메뉴에 버블티와 각종 음료수도 있어 차찬탱스럽기도 하다.  

샤오롱빠오는 많이 봤지만 이건 매운맛 샤오롱빠오다. 약간 김치국물과 돼지고기가 섞여있는 듯한 김치만두맛이다.

달팽군은 '고추'표시 3개짜리 매운 면을 시켰고, 나는 무난한 볶음면을 시켰다. 전체적으로 음식맛은 무난한 편이다. 맛이 아주 뛰어나지는 않지만 메뉴가 사진과 영어로 외국인도 보기 쉽게 해놓아 손님중에 외국사람이 많이 눈에 띄었다.  

서빙을 하는 아가씨가 필리핀 사람이었는데 상냥하다. 음식사진을 찍고 있으니 주방 앞으로 데리고 간다. 수타면을 만드는 주방장 사진도 찍으라면서 붙임성 있게 이야기를 건넨다. 음식을 먹는중에 의자 옆으로 전선 같은 것을 날리기도 하고 조금 산만했지만 대체적으로 친절했다. 한끼 식사를 때우기에 괜찮은 가게다.


King's Noodles & Dumplings

▶ 예산 : 홍콩달러 30달러 이상 (약 4,500원 이상)

Posted by 홍콩달팽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1.22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타면이 역시 쫄깃하죠,.... 점점 블로그에서 멀어지는 듯한 검도쉐프님,,..

  2. Favicon of http://ourvillage.tistory.com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09.11.22 0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의 라면과 비슷하게 보이는 데 홍콩의 면 맛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입에서 군침이 돕니다~~
    검도쉐프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3.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9.11.22 0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보고 있으니 배고파서 못참겠어요 ㅠㅠ
    주방으로...그러나 먹을 게 있을런지 ㅠㅠ

    •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홍콩달팽맘 2009.11.22 0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미르님이당. ^^
      지금 미르님 블로그의 뉴에이지 음악을 들으면 이웃방문을 하고 있었답니다. 완소남 아드님의 사진도 가끔씩 감상하면서요. ㅋㅋ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assdfg2 BlogIcon 소우주 2009.11.22 0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달팽군은 고추 3개 짜리 매운 음식을 좋아하나용?
    우리 아들은....ㅜㅜ
    매운 거라면 천 리 밖으로 달아나는데..ㅋㅋㅋ

  5.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2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면이라면 자다가도 벌떡일어납니다. ㅎㅎㅎ 달팽군 멋진데요. 전 매운건....ㅠㅠ

  6.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11.22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두종류는 정말 늘 애착이 간다는..
    언제 함 집에서 부추만두한번 만들어야하는데..
    마음만 굴뚝 같답니다.
    이제 정신좀 차렸으니 한번 얼굴뵈어요..
    한달이 어찌 지나갔는지...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