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왓 마하탓'에 해당되는 글 1

  1. 2009.11.25 [태국, 아유타야 유적지] 왓 마하탓 (Wat Maha That) (12)



불교를 국교로 삼았던 태국의 2대 통일왕조인 아유타야(14세기)유적지를 소개한다. 아유타야
유적지에는 500여개의 사원들이 남아있어 과거의 예술과 건축을 가늠하게 한다. 그 중에서도
규모가 가장 크고, 왕실 전용사원이었던 왓 마하탓(Wat Maha That) 유적지를 돌아보자.

프랑(Prang)과 체디(Chedi)

가장 눈에 띄는 것들은 탑들이다. 형태에 따라 프랑(Prang)과 체디(Chedi)라고 부른다.
불교에서 신성시 여기는 수미산(Mount Meru)를 형상화한 것으로 석가모니의 성유물을 
보관하는 장소라고 한다.

 


왓 마하탓은 200기에 달하는 탑과 18개의 예불당이 남아있는 대규모 유적지이다.  







석가모니의 성유물을 모셨다는 중앙탑의 기단에는 석가모니의 160 제자의 형상이 새겨져 있다.



흥망성쇠, 역사는 흐른다.

400여년간 태국의 두번째 수도로서 번성했던 아유타야는 1767년 버마에 의해서 멸망된다. 아유타야를
점령한 버마군은 건물과 불상들을 닥치는대로 파괴했다. 그래서 지금까지 남아있는 불상들은 온전히
남아있는 것이 없다. 잘려나간 일부분들을 모아 복원을 했는데, 얼굴이 남아있는 경우는 없고
신체의 일부분뿐이라 괴기스럽기 그지 없다.  

태국인들은 아시아 국가중 유일하게 근대기에 식민지 시대를 거치지 않았다는 자부심이 대단하다. 강대국
들의 힘의 균형을 교묘하게 이용하여 외교력을 발휘했기 떄문이다. 그래서 태국인들과 버마인들간에는
미묘한 냉전기류가 흐른다. 18세기 중반에 버마인들의 침략을 받고 철저하게 유린되었던 패배의 아픔이 
아직까지 남아있기 때문이다.
 


아유타야 제국은 화려하고 찬란한 문명을 꽃피웠던 앙코르 왕국을 멸망시키고 새로운 나라를 세웠다.
그 나라는 다시 버마에게 멸망해 몇백년 후인 지금은 이렇게 폐허로 남아 당신의 흔적을 보여줄 뿐이다.
겹겹이 쌓인 돌들위로 시간이 쌓이고, 그 위로 풀들이 자라고 있다. 인생의 무상함을 느끼게 된다.
전쟁을 하고, 권력과 부에 집착을 하는 것들이 불과 100년 후에는 무슨 의미가 있단 말인가.

머리가 잘린 채로 묵상하고 앉아있는 불상들의 의연한 모습에 왠지 숙연해진다.



사각의 단위에 복원해놓은 불상이 놓여있다. 상처가 많지만, 불평불만 없이 의연하고도 평온한 얼굴이
아름답게 느껴진다.



불상의 머리부분에 앉아있는 깃털을 정리하고 있는 새를 보니 석상의 석가모니가 정말 도를 닦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든다. 어떤 상황에서든 평온한 마음을 유지하고, 지친 새에게 자비를 베풀어 날개를 쉬어
가도록 하고, 자연과 함께 하는 모습이 감동으로 다가온다.


Posted by 홍콩달팽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