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8/11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영국의 영향이 남아 있는 홍콩이기에 크리스마스와 부활절 역시 큰 명절들이다. 홍콩에서는 크리스마스 당일뿐만 아니라 그 다음날까지 Boxing Day라고 명하고 크리스마스에 받은 선물을 풀고, 정리하는 날로 공휴일로 쉬고 있다. 외국계 회사나 국제학교는 1-2주일동안 크리스마스 휴가를 갖는다. 외국에서 온 사람들은 연휴를 이용해 고향에 다녀오기도 하고, 홍콩사람들은 해외여행을 가기때문에 연중에서도 최고 성수기에 해당된다. 이즈음에는 한국으로 스키를 타러 가는 홍콩관광객들도 많이 늘어난다. 쉬는 날과 바겐세일이 맞물리고, 흥겹고 화려한 크리스마스 장식과 캐롤에 사람들은 들뜨고 행복해진다.
 






겨울에도 춥지 않아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볼 수 없는 아쉬움때문인지 크리스마스 시즌이면 백화점과 쇼핑몰은 물론 일반 사무실 건물까지 크리스마스 장식으로 화려하게 변한다. 빅토리아만 근처의 건물들과 침사초이 동쪽에 있는 건물들은 형형색색 미니전구로 산타라든지, 동물이나 캐릭터 모형으로 반짝반짝 빛난다. 페닌슐라 호텔의 별과 산타모형 전구와 침사초이 분수광장 주변 건물, 구룡 샹그릴라 호텔 옆 윙온 백화점등이 건물외벽의 조명으로 유명하다. 그외에도 각종 쇼핑몰의 내부는 반짝이는 장식품들로 사람들의 눈을 즐겁게 한다. 구룡 최대의 쇼핑몰인 하버시티는 매년 입구를 화려하고 다양한 테마로 장식한다.
 


침사초이 스타페리 선착장옆에 위치한 문화센터에서는 매년 크리스마스시즌이면 단골손님 발레 '호두까기 인형'이 찾아온다. '호두까기 인형'은 화려한 의상과 섬세한 무대장치, 아름다운 음악과 발레기술등이 잘 조합되어 매년 찾는 단골관객들도 많다. 각종 클래식연주회나 캐롤송 공연등 온가족이 함께 보기 좋은 문화행사도 많아 가족들에게 좋은 추억을 선사한다.
 




홍콩의 크리스마스 시즌에 또 하나 빠질 수 없는 것은 바로 '쇼핑'이다. 가게에 따라 다르지만, 크리스마스 전후에서 시작해 구정까지 겨울세일기간이다. 크리스마스 전후에는 할인률은 약간 낮은 편이지만, 좋은 제품이 아직 많이 남아있어 쇼핑하기에 좋은 시기다. 크리스마스가 지나면 할인률은 점점 높아져 구정끝무렵에는 70%까지 할인율이 올라가기도 하지만 인기가 있는 제품들이 팔리고 난 이후기 때문에 사이즈나 디자인에 제한이 많다. 이런 쇼핑시즌과 화려하고 낭만적인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있어 연말에는 관광과 쇼핑을 즐기고 싶어하는 20-30대 여성들이 선호한다. 구룡의 하버시티, 어드미럴티의 퍼시픽 플레이스, 센트럴의 랜드마크, 카오룬역의 엘레멘트, 카오룬통의 페스티벌 워크등 대형 쇼핑몰이 많은데, 한곳만 돌아도 하루가 모자랄 정도로 규모가 크기때문에 사전에 쇼핑하고자 하는 아이템과 가게를 정하고 갈 것을 권한다. 쇼핑몰마다 산타마을이나 공연등 테마이벤트를 벌이기도 하고, 산타가 사탕이나 작은 선물들을 나눠준다. 소소한 선물을 받고, 사진 찍는 재미가 쏠쏠하다.
 






가족여행이라면 크리스마스에 더 화려하게 변하는 디즈니랜드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을 권한다. 올해는 '스파클링 크리스마스 로열킹덤(Sparkling Christmas Royal Kingdom)'이라는 테마로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잠자는 숲속의 공주'인 오로라공주가 필립왕자와 함께 잠자는 숲속의 공주 성앞에서 멋진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꿈꾸는 이들은 눈이 내리는 착시현상을 일으키는 홀로그램 안경을 쓰는 진기한 체험을 할 수도 있다. 디즈니의 다양한 캐릭터와 함께 동화 속 주인공인 된 듯한 기분이 드는 디즈니랜드 호텔에 투숙한다면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 줄 수 있을 것이다.  



                                                                             * 이 글은 '우먼센스' 12월호에 기고되었습니다.
Posted by 홍콩달팽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