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5

« 2018/05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디자인 스팟 201?                                                                                                                   


디자인 스팟 201은 SK텔레콤 생각대로 T 브랜드가 주최하는 'Design street Week & T'라는 행사의 일환으로
서울에서 디자인적 가치가 높은 201곳을 선정한 것인데요, 그중 103개의 장소는 103인의 현역 디자이너가 개인적으로
추천한 곳이라고 하네요.

        디자인 스팟 201에 대한 나의 생각                                                                                            



왼쪽 사진은 이번 리뷰를 하는 동안 든든한 안내자가 되어준

'서울 디자인 스팟 201' 책자에요. 약 370 페이지의 이렇게
두툼한 책이 무료로 배포되고 있다니 참 놀라웠어요!

특히 디자인을 공부하고 있는 저로서는 서울에 있는 디자인적
가치가 높은 장소를 알려주는 이 책이 아주 고맙게 느껴지네요.
그동안 뭘 보러 다니려 해도 어딜 가야 좋은지 잘 몰랐거든요.
같은 과 친구들과 함께 시간이 날 때마다 차근차근 한곳씩
찾아가 볼거에요. 무려 201 곳이니 다 가보려면 1년이 넘게
걸릴 것 같네요 ㅎㅎ

요즘엔 디자인 전공자 뿐아니라도 예쁜 곳을 찾아 다니고
블로거들이 참 많은데요,  그런 분들이 방문할 장소를 찾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네요.








        
주차금지 표지판?                                                                                                                 


다음은 '서울 디자인 스팟 201' 책자에 실려있는 주차금지 표지판에 대한 설명이에요.
 

2009년 10월 ‘디자인 서울’을 외치는 서울이 그야말로 ‘디자인 축제’를 벌인다.
잠실종합운동장에서는 서울디자인올림픽이 열리고 서울 시내 곳곳에서는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의
장외 전시인 ‘Design Street Week &T’가 열린다. 이제 가이드북을 들고 서울의 거리로 나갈 때다.
큰길에서 ‘서울서체’로 만든 깔끔한 ‘안내 표지판’을 보고 골목으로 들어간다. 좁은 골목길 가게의
주인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가게 앞을 사수하고 있는데, 안타깝게도 그곳에서 ‘디자인 서울’은
눈 뜨고 찾아볼 수 없다.

그래서 50명의 디자이너들이 나섰다. 쉽게 지나치고 생각지 못했지만 우리에게 꼭 필요한 것!
그것이 공공디자인의 시작이다. 이에 50명의 디자이너들이 길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주차금치
표지판을 새롭게 디자인한다.

이제껏 생각지 못했던 공공 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것은
‘T와 함께하는 즐거운 일주일’이라는 테마로 다양한 문화 행사를 진행해오고 있는 SK텔레콤이
서울디자인페스티벌과 함께 재기발랄한 공공 디자인 오브제 주차금지 표지판을 선보이기 때문.

SK텔레콤은 우리 주변의 다양한 문화를 좀 더 가까이, 좀 더 재미있게, 좀 더 특별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레스토랑, 음악, 예술, 공연, 전시 등 다양하고 흥미로운 문화 이벤트를 후원하고 있다.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의 장외 전시인 ‘Design Street Week & T’ 덕분에 10월 한달은 서울 거리를
돌아다니며 디자이너들의 작품을 보는 재미가 쏠쏠할 듯하다. 50명의 디자이너가 만든,
서울을 변화시킬 주차금지 표지판은 201개의 서울 디자인 스팟에서 만날 수 있다.


        
내가 가본 디자인 스팟과 주차금지 표지판                                                                                  


디자인 스팟으로 선정된 201곳 모두에 주차금지 표지판이 있는건 아니라고 했지만 제가 가본 곳은 운좋게도 주차금지 표지판이 모두 있었어요.
다만 잠실종합운동장은 디자인 올림픽을 관람하느라 시간도 지나고 주차금지 표지판을 찾아 헤매는 사이 마지막날이라 주차금지 표지판을
철거해버려서 사진을 찍지 못했어요.


알바이신
신승용 Shim Seung yong

공간 디자이너. 2008년 힐스테이트로 굿디자인상을 수상했으며, 서교 자이,
더 샵 등 아파트 유닛 디자인을 진행했다.

제목: 당신을 위해 준비한 게 있어요(Ready for Your Car)
주차해보세요. 당신을 위해 준비한 게 있어요.

☞ 홍대 스페인 레스토랑 '알바이신' 리뷰 보기



심플하고 무난하게 생긴 픽토그램이지만 주차하면 타이어를 빼버리겠다는 무시무시한 협박(?)을 하고 있는 주차 금지 표지판이에요.


아이띵소
김기환 Kim Gi hwan

현재 서드에이지 대표와 남서울대학교 시각정보디자인과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며,
2009년 7월 홍대 앞 더갤러리에서 <팩트앤피겨Fact & Figure>를 주제로 전시하기도 했다.

제목: 주차지도(PARKING MAP) 서로에게 불편한 주차를 지양하고 편안한 주차를 유도하는
픽토그램 디자인. 주차지도는 디자인 스팟으로 정해진 홍대 주변에 주차할 수 있는 장소의
정보를 주차금지 사인과 함께 그래픽 지도를 제공함으로써 거리의 이용자와 운전자 모두에게
디자인 스팟을 누릴 수 있는 평등한 가치를 제공한다.


☞ 홍대 디자인숍 '아이띵소' 리뷰보기


도로를 사용해 주차금지를 나타내면서도 주차할수 있는 장소의 정보를 알려주니 매우 실용적이고 친절한 디자인이네요.


 


쌈지길

유혜영 Yu Hye young
서울, 미국, 바르셀로나에서 산업디자인, 그래픽, 멀티미디어를 공부했다.
스페인 신문 <AVUI> 전속 일러스트 작가로 활동 중이며, ‘나는 이상한 노랑’이라는
이름의 일러스트 작업을 하고 있다. 그 외에 다양한 전시 기획자로도 활동하고 있다.

제목: 보고 있다 (Big Brother Is Watching U) ‘보고 있다.’ 누군가. ‘보고 있다고.’

☞ 인사동 명소 '쌈지길' 리뷰 보기  



친근한 일러스트지만 왠지 노려보는 눈동자가 꿈에 나올것같아 인상적인 주차금지 표지판이네요.



잠실종합운동장
☞ 서울 디자인 올림픽 2009 리뷰 보기

이곳은 주차금지 표지판을 찍지 못해 표지판에 대한 리뷰를 할 수 없네요 ㅠㅠ



        주차금지 표지판에 대한 생각                                                                                        

생각보다 일상에서 자주 보게되는 주차금지 표지판을 50인의 디자이너가 새롭게 해석하여 디자인한 주차금지 표지판을 보는 것은
매우 흥미로웠어요. 실제로 쓰이기엔 직관성이 부족해 무리가 있는 듯한 디자인도 있지만, 공공장소가 아닌 가게같은 곳에 쓰인다면 개성있고
재미있는 표지판이 될 것 같아요. 그냥 투박하게 석유통 같은곳에 매직으로 주차금지라고 쓴뒤 표지판으로 쓰는 곳도 많은데 이런 예쁜 표지판이
가게 앞에 있으면 깔끔하고 가게에도 눈길이 더 갈것 같네요.

       디자인 스팟 201 바라는 점                                                                                             

한가지 아쉬웠던 점은 책에 있는 지도만으로는 장소를 찾아가기 어려웠다는 것을 들 수 있겠네요. 다양한 디자인 명소를 많이 알려주는
것만으로도 고마운 일이지만 이 책 한권만 보고도 찾아갈 수 있다면 금상첨화 였을것 같아요. 한군데 들렀다가 근처에 다른 곳을 가보고 싶으면
책을 펼쳐보고 바로 갈 수 있을 테니까 말이에요. 지금 상태로는 인터넷에서 따로 검색을 하거나 직접 가게에 전화해서 물어봐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네요.

우리나라에선 서울특별시가 서울시만의 폰트도 만들고 디자인 사업을 추진하는 유일한 지역 같아요. 물론 우리나라의 수도니까
가장 먼저, 그리고 집중해서 디자인 사업을 하는 것이겠지만 우리나라의 다른 지역들도 각 지방의 특성을 살려서 도시 디자인을  
해나가면 좋을 것 같아요. 그런 의미에서 '서울 디자인 스팟 201'에서 그칠 것이 아니라 나중에는 '전국 디자인 스팟 201'로
확대되어 우리나라의 디자인 명소를 널리 알릴 수 있으면 좋겠어요.


 
Posted by 순결한푸딩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