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8/11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우리나라의 이태원처럼 외국인들이 많이 살면서 다국적 느낌이 살아있는 곳이다. 쇼핑센터, 레스토랑 등이 밀집되어 있는 곳으로 관광객뿐만 아니라 오키나와 현지인들의 데이트와 쇼핑의 장소이기도 하다.

아메리칸 빌리지의 상징인 높이 약 60M의 대관람차

아메리칸 빌리지 입구 근처. 열대나무가 분위기를 더욱 이국적으로 만든다.

옷, 악세사리등을 팔고 있는 쇼핑몰

아기자기한 카페와 레스토랑도 종종 눈에 띄었다.

잠시 쉬어갈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데이트 하기 좋을 듯.


 

 A&W에서 점심을 먹다.


일본내에서 오키나와에만 있다는 A&W(All American Food). 오키나와를 방문했다면 한번 먹어보는 것을 권한다. 예전에 말레이시아에서도 먹어본 적이 있는데, 일본에서 먹은 것이 더 맛있었다.

미군으로 보이는 머리 짧은 젊은 남자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시원하게 얼려둔 잔에 담긴 독특한 루트비어 한잔.

푸짐하고 신선한 내용물이 꽤 마음에 들었다.

[오키나와 다른 글] 서퍼들의 천국 오키나와의 맑은 바닷속 들여다보기    흥미로운 오키나와 시장구경

루트비어 (Root Beer)
맥주맛 무알콜 음료. 알코올은 없으나 맥주처럼 씁스름한 맛과 향이 맥주와 달아 미성년자들이 맥주 마시듯 분위기 낼때 탄산음료 대신 마시기도 한다. 손잡이가 달린 맥주잔에 담아서 마시는 경우가 많다. 사사프라스 나무나 사르사 덩쿨의 뿌리를 다려서 만든 추출물을 설탕, 효모, 물과 혼합 밀봉하여 만든다.

A&W Restaurant
루트비어와 루트비어 플로트(Rootbeer floats)로 유명한 패스트푸드 체인점이다. 1919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시작해 현재는 호주, 캐나다, 중국, 이집트, 방글라데시, 독일, 말레이시아등 여러나라에 지점을 가지고 있다. 햄버거, 감자튀김, 핫도그등을 판매한다.


Posted by 검도쉐프